개님공원 방문

일상/우리집개님 | 2014. 5. 7. 21:58 | corvo

 

왼쪽부터 몰리, 비제, 비티

 

경기도 이천 덕평휴게소에는 '달려라코코'라는 반려견 전용 공원이 있다. 나는 이런 곳을 내멋대로 개님공원이라 부른다. 지난 달 말에 몰리를 개님공원에 데리고 갔더니 물 만난 물고기처럼 잘 뛰어놀길래, 이번에는 본가의 개님들도 데리고 갔다. 참고로 몰리는 이제 막 1살이 넘은 혈기왕성(?)한 아이고, 비제와 비티는 각각 6살, 8살이 된 아이, 아니 어른 개님이다(친형제는 아님).

 

 

 

몰리는 목줄을 풀어주자마자 개님공원의 곳곳에서 뛰어다녔다. 아직 어려서 그런지 항상 호기심이 넘치는 녀석이다. 잠시만 한눈을 팔아도 시야에서 사라져 버린다. 물론 울타리가 잘 갖추어져 있어서 잃어버릴 염려는 없다.

 

 

 

약간의 과장을 보태면, 개님공원에 있는 동안에는 몰리의 네 발이 땅에서 떨어져 있는 시간이 더 길었던 것 같다. 우리집 개님이지만 뛰는 모습이 참 멋있어 보인다. -_-;

 

 

 

반면 8년 견생 내내 사람만 따르며 지낸 비티는 개님공원을 무척 낯설어 했다. 항상 우리 가족만 쫓아다녔다. 비티 못지 않게 소심한 슈나우저 한 마리가 비티에게 다가가 냄새를 맡는 모습.

 

 

 

그래도 비티도 나름 개님용 훈련 기구를 잘 타고 다녔다. 옆에 있는 다른 흰 개님은 비티를 바라보며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비티의 동생, 비제 역시 낯설어 하기는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비티보다는 사회성이 그나마 나은 편이라 다른 개님들이나 견주들한테도 관심을 보였다. 자신보다 몇 배는 더 큰 아프간하운드에게도 다가갔다.

 

 

 

어떤 꼬마가 유난히 비제를 귀여워해주었다. 요크셔테리어는 흔한 종이라 개님공원은 물론 평소 마실 산책 때도 그다지 주목을 받지 못하는데, 이 꼬마는 비제가 참 이쁘다며 자신의 강아지만큼이나 비제를 좋아했다. 사실 비제는 본가에서도 비티나 막내 고양이님에 비해 상대적으로 사랑을 덜 받는 편인데... 소외감을 갖고 있을 비제에게 애정을 준 꼬마가 참 고마웠다.

 

 

 

아까 비티에게 다가가 냄새를 맡던 소심한 슈나우저는 어느새 몰리의 레이더망에 걸려 한참을 쫓겼다. 슈나우저 견주 부부는 그 모습을 보며 깔깔 웃고 사진을 찍었지만, 사실 나는 슈나우저에게 몹시 미안했다. 입을 벌리고 뛰는 몰리의 얼굴에서 왠지 모를 사악한 웃음이 보인다. -_-;

 

 

 

두 시간 넘게 놀다 집으로 돌아가려던 참에 다른 와이어폭스테리어(오른쪽)를 만났다. 이 친구는 이름이 보리다. 같은 종임을 서로 아는지 한참을 티격태격하며 놀았다. 몰리가 보리에게 깐족거리다 도망가는 모습.

 

 

 

스마트폰 앱으로 편집한 영상. 개님들이 즐겁게 노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마치 아이 아빠가 된 듯한 기분도 든다. 개님공원에서 뛰노는 개님들뿐 아니라, 모든 개님들이 다 자격 있는 주인에게서 사랑을 받고 지내기를 또 기도하게 된다. 그리고 그 자격을 갖추지 못한 나 자신을 또 반성하게 된다.

 

Canon EOS 40D / Sigma 30mm F1.4 Art

경기도 이천시 덕평휴게소 달려라코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 달려라코코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적어 주세요 (Add New Comment)

  1. 티제빠 2014.05.12 00:55

    동영상 배경음악으로 Nellie McKay 라는 가수의 "The Dog Song"을 추천합니다.

    • corvo 2014.05.22 12:31 신고

      음악에 저작권이 있다 보니, 유튜브에 올릴 때 필터링이 되는 경우가 많아서... 배경음악 선택 범위가 매우 좁아요.ㅠㅠ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