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이 지나서야 올리는 신혼여행 사진. 고질적인 여행벽을 다른 사람의 여행기나 <꽃보다청춘> 같은 여행 TV프로를 보며 억제하다가, 급기야 작년 6월에 떠난 신혼여행(몰디브, 싱가포르) 사진까지 들추어 보게 됐다. 배낭여행만 고집하던 나에게 이런 여행은 처음이었다. 이렇게 놀아도 되나 걱정될 정도로 여유로웠고, 바다의 아름다움과 위대함에 내내 감탄했던, 인생에서 단 한 번뿐인 여행이었다.

 

 

 

결혼식 당일 밤에 출국하고, 싱가포르 경유 후 곧바로 몰디브로 향했다. 그리고 몰디브 도착 직전에 찍은 사진. 이렇게 푸른 바다는 처음 봤다. 특히 바다 위로 솟을 듯, 잠겨 있는 곳들이 신기했다. 그리고 갑자기 한없이 깊어지고, 파래지는 바다 색깔을 보며 새삼 자연의 위대함, 아니 무서움까지 느꼈다.

 

 

 

 

공항이 있는 수도 말레에서 우리가 머물 W리조트로 이동하려면 비행기를 한 번 더 타야했다. 다만 이번에는 수상 비행기다. W리조트 투숙객들을 위한 전용 라운지에서 주전부리를 먹으며 출발 대기.

 

 

 

30분 정도 비행 후 W리조트 도착! W리조트에 가면 대부분 한 번씩 W 글자 앞에서 사진을 찍는 것 같다. 우리도 사진을 찍으려고 줄을 섰다.

 

 

 

리조트는 야자수 숲이 우거진 작은 섬에 있다. 섬에 수상가옥 형태의 객실을 섬의 서쪽 방향으로 길게 짓고, 이렇게 다리로 이어 놓았다. 무인도 같은, 실제로 개발 전에는 무인도였을 섬에 4박 5일 동안 머물게 된 셈이다.

 

 

 

웰컴드링크와 초콜릿. 맛있어서 순식간에 먹어 치워버렸다.

 

 

 

 

여행에서 느끼는 소소한 즐거움 중 하나는, 체크인 후 각이 잡힌 깔끔한 호텔 객실에 들어가는 것. 긴 여정이었지만, 호텔의 시설과 바다 경치에 감탄하느라 피로도 완전히 잊혔다.

 

우리가 머문 객실 이름은 '오션오아시스'다. 맞은 편의 '오션오아시스라군'보다 약간 싼 방이다. 객실은 똑같지만, 오션오아시스라군에 비해 수심이 깊고, 산호가 많아서 에메랄드빛 투명 바다의 매력이 덜하다. 그렇지만 프라이버시 보호 측면에서는 우리가 머문 오션오아이스 객실이 훨씬 낫다. 옆 방 투숙객과 마주칠 일이 거의 없다.

 

 

 

리조트의 곳곳에 이런 시설이 갖추어져 있다. 음료, 아이스크림, 얼음, 타월 등을 무한대로 챙길 수 있다. 출출할 때마다 잔뜩 꺼내먹고, 아내 몰래 또 먹었다. 살이 찔 수밖에...

 

 

 

 

객실 앞 바다에서 스노클링 중인 아내 모습. 아래 사진은 객실 안에서 찍은 것이다. 몰디브에 있는 동안 우리는 스노클링의 재미에 푹 빠져 있었다.

 

 

 

스노클링 후 객실의 인피니티풀에서 바다를 보며 휴식 중

 

 

 

첫날밤이 가까워진다.

 

 

 

 

 

섬에는 각종 레스토랑과 마사지숍 등의 시설이 갖추어져 있다. 첫날 저녁에 우리가 고른 것은 해산물. 나의 무딘 혀로는 감당할 수 없을 만큼 근사하고 맛있는 요리가 여러 차례 나왔다. 대신 엄청 비쌌다.

 

 

 

6년 간의 연애, 그리고 고비를 겪고 힘겹게 골인한 결혼. 잘 살아볼 것을 다시 서로 다짐했다. 그리고 1년 하고도 두 달이 지난 지금, 나는 인생의 새로운 전기를 앞두고, 이렇게 당시 사진을 보고 올리며 또 같은 다짐을 한다.

 

*관련 글: 신혼여행 2 - 몰디브 (Maldives)

 

Canon EOS 40D, iPhone 4S

몰디브

2013년 6월 2일 ~ 6월 6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 몰디브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적어 주세요 (Add New Comment)

  1. 내멋대로~ 2014.08.11 09:59 신고

    역시 몰디브....
    언젠가는 가보고 싶네요

    • corvo 2014.08.12 18:12 신고

      방문과 댓글 감사합니다. 저도 나중에 아이가 생기고, 또 기회를 만들어 몰디브에 가 보고 싶습니다. ^^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