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글: 터키 & 그리스 태교여행 1 - 이스탄불에서 미코노스로 (Istanbul to Mykonos)

 

미코노스 섬에 대해서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여행 에세이 <먼 북소리>에 등장한다. 아내와 연애하던 시절에 함께 읽은 책인데, 하루키는 30년 전, 유럽 체류 중 미코노스에 세 번이나 들렀고, 한달 반 동안 머물며 집필 활동을 했다고 한다. 여름에는 시끌벅적한 분위기에 잠들지 못해도 마냥 즐겁고, 비수기인 겨울에는 조용한 분위기 덕분에 집중이 잘 돼서 좋았다고...

 

미코노스보다 더 유명한 산토리니에도 가고는 싶었지만, <먼 북소리>를 재밌게 읽은 우리 부부는 이 섬이 더 궁금할 수밖에 없었다.

 

 

 

나는 스무살 때 2종 수동 운전 면허를 땄다. 오래 전부터 수동 기어 운전에 로망을 품고 있었고, 미코노스 섬에서 수동 기어 렌터카를 호기롭게 빌렸는데... 이게 여행 기간 중 최대의 위기였다.

 

십 년 만에 수동 기어로 운전하려니 처음에는 감이 전혀 살아나지 않았다. 시동이 자꾸 툭툭 꺼지거나, 차가 덜덜거렸다. 좁은 커브길과 언덕길이 대부분인 미코노스에서 수동 기어로 운전을 하려니 어찌나 겁이 나던지...

 

몇 차례 길을 헤매면서 결국 수동 운전에 익숙해지기는 했지만, 그 동안 아내는 몹시 불안해 했고, 내 등에서도 식은 땀이 났으며, 다른 운전자들은 경적을 울리는 대신 비웃었다. 그럼에도 나에게 화를 내지 않고, 조수석에서 침착하게 있어준 아내가 새삼 보살처럼 느껴졌다.

 

 

 

렌터카를 몰고 우여곡절 끝에 찾아간 첫번째 해변. 여기 이름은 오르노스Ornos 해변이다. 미코노스에는 이렇게 해수욕을 할 수 있는 해변이 여러 군데 있는데, 특별한 컨셉을 가진 해변도 있다. 클럽이 있는 해변은 물론이고, 누드 비치, 심지어 게이 전용 비치도 있다. 오르노스 해변은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없이 올 수 있는 곳. 다른 해변과 비교했을 때, 젊은 연인들이 많았던 것 같다.

 

 

 

나도 아내도, 거의 매일 오르노스 해변뿐 아니라 미코노스 섬의 여러 해변에 들러 유유히 헤엄을 치며 놀았다. 오르노스 해변에는 마사지를 하는 중국계 마사지사가 돌아다녔는데, 아내는 40분 동안 마사지까지 받으며 여유를 만끽했다.


 

 

여기는 칼로 리바디Kalo Livadi 해변. 우리가 머문 두 번째 호텔이 내려다보는 곳이고, 호텔 투숙객 전용 영역이 있다. 남은 영역에는 남녀노소 누구나 올 수 있는데, 오르노스 해변에 비해 외딴 곳에 있어서 그런지 좀 더 한적한 느낌이었고, 연인보다는 부부나 가족 단위로 온 사람들이 더 많았다.

 

 

 

 

 

미코노스 중심가의 카보나키 호텔에 이어 두 번째로 머문 곳은 피에트라 에 마레Pietra e Mare 호텔이다. 절벽 위에 있는 곳인데, 에게해를 높이서 내려다볼 수 있는 점이 참 매력적인 곳이다. 체크인을 하고, 짐을 풀자마자 다시 객실 밖으로 나와 클럽 샌드위치를 먹으며 허기를 달랬다. 음식 자체의 특별함은 없지만, 적당히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고 신선놀음을 하며 먹을 수 있었다.

 

 

 

 

객실마다 인테리어가 다르다고 하는데, 우리가 머문 객실은 흰색의 모노톤이었다. 나름 자연스러운 느낌이 들어 나쁘지 않았다. 거실과 발코니가 있는 넓은 객실이었지만, 9월 비수기로 접어들어 숙박비가 뚝 떨어진 덕분에 큰 부담 없이 머물 수 있었다. 침대와 욕실만 있는 코딱지만한 카보나키 호텔의 8월 성수기 숙박비와 거의 비슷한 수준이었다.

 

 

 

발코니 끝에서 내려다본 칼로 리바디 해변. 바다 색깔의 그라데이션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칼로 리바디 해변은 오르노스 해변보다 수심이 얕아서 모래사장에서부터 바닷 속으로 더 멀리 헤엄칠 수 있었다.

 

 

 

미코노스에서는 3박 4일간 머물렀다. 떠나기 전 날의 해가 저무니 미코노스를 떠날 시간이 가까워지고 있다는 걸 비로소 느끼게 되어 아쉬운 마음이 들기 시작했다. '하루키 아저씨는 에게해의 저녁 노을을 바라보며 무슨 생각을 했을까'하는 소년 감성도 생겼다.

 

 

 

그리스에는 '우조Ouzo'라 불리는 전통 술이 있다. 그리스나 키프로스에서 나는 '아니스Anise'라는 열매로 담근 술인데, 해산물을 먹을 때 그리스 사람들이 정말 즐겨 마신다고 한다.

 

나는 낯선 향신료가 들어간 외국 음식도 아주 잘 먹는 편이라, 우조도 궁금해서 주문해 봤는데... 밀키스처럼 달콤해 보이는 색깔에 완전히 속았다. 약간 과장을 보태면 우조의 맛은 치약을 짜서 소주에 타먹는 느낌과 비슷한 것 같다. '그리스 현지인들처럼 이 맛에 익숙해지리라!'하고 집념을 불태웠으나, 결국 반도 못 마시고 포기했다.

 

 

 

저녁 노을이 아니라 아침 노을이다. 미코노스에서의 마지막 날 아침

 

 

 

그리스 여행 중에 가장 마음에 들었던 음식은 수블라끼 같은 전통 음식이 아니라, 바로 빵과 그리스식 샐러드다. 영국 유학 시절에는 빵이 딱히 맛있다는 느낌은 안 들었는데, 그리스와 터키 여행을 하면서 이쪽 빵이 한국 빵보다 훨씬 맛있다는 걸 비로소 깨달았다. 영국은 빵조차도 제대로 못 만드는 나라인지도...

 

그리고 그리스에서는 샐러드를 먹을 때 오이와 토마토를 채썰지 않고, 두껍게 썰어먹는데, 페타 치즈와 함께 먹을 때의 식감이 의외로 괜찮았다. 한국에 돌아와서도 집에서 오이와 토마토, 양파, 올리브, 치즈 조합으로 간편하게 샐러드를 만들어 먹곤 한다.

 

 

 

미코노스 중심가로 돌아와 렌터카를 반납하고, 페리 항구로 이동했다. 배를 타고 에게해를 가로질러 가는 최종 목적지는 터키 보드룸이다. 그러나 미코노스에서 보드룸으로 바로 가는 배가 없어 도중에 그리스의 다른 섬에 들러 다른 배를 갈아타야 했다.

 

To Be Continued!

 

*이전 글: 터키 & 그리스 태교여행 1 - 이스탄불에서 미코노스로 (Istanbul to Mykonos)

 

Canon EOS 40D (사진에 corvo로 표기)

iPhone 5S (사진에 corvi로 표기)

2015년 9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그리스 | 미코노스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적어 주세요 (Add New Commen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