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핀란드 헬싱키에서 '카모메식당(ruokala lokki)', 즉, 한국말로 '갈매기식당'이라는 이름의 아담한 일본음식점을 운영하는 어느 싱글 아줌마, 사치에(코바야시 사토시 분)의 이야기다.

한 마디로 잔잔하고 예쁜 영화다. 발단도, 전개도, 절정도, 결말도 없고, 심지어 반전조차 없는 이 영화는 단조로움 대신 일상 속의 여유로움을 전달해주었고, 중간중간에 나온 일본영화 특유의 코믹함은 즐거움을 더해주었다. 이 영화에서 '독수리 오형제' 주제가를 듣게 될 줄이야...

무엇보다 이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은 눈과 마음을 편하고, 행복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소박하고, 깔끔한 식당의 인테리어는 푸른 하늘을 연상시키는 분위기였고, 사치에가 오니기리를 만드는 장면과 '코피 루악(Kopi Luak)'이라는 낯선 핀란드어로 주문을 걸고 커피를 만드는 장면을 보고 있던 동안에는, 내 입꼬리의 양쪽이 어느새 살짝 올라가 있었을 정도였다. 모던하면서도 빈티지한 필름의 색감을 보면서, 감독이 헬싱키를 헬싱키답게 그려내기 위해 얼마나 많이 노력했는지를 짐작할 수 있었다.



으레 파란색 하면 차가움을 떠오르게 하기 마련인데, 파란색의 카모메식당과 사치에의 밝고 예쁜 웃음은 오히려 삭막해진 핀란드 사람들에게 따뜻한 공기와도 같은 존재가 되었다. 이런 면에서는 장기적인 목표와 야심을 갖고, 일관성있고, 섬세하게 행동하는 일본인 특유의 국민성도 드러난다.

개인적으로 북유럽을 유럽에서의 내 고향이라고 부를만큼 좋아하기에, 영화를 보는 내내 헬싱키에 대한 향수에 빠져 있을 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엔딩크레딧이 다 올라오고 영화관의 조명이 다시 켜졌을 때, 나는 마치 행복한 꿈을 꾸고 상쾌하게 일어난 듯한 기분을 느꼈다.

댓글을 적어 주세요 (Add New Comment)

댓글 달기 (Submit)